• Home
  • 정보광장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Vietnam Veterans Association Korea.

진정한 영웅들

강상구(경기 안양)

view : 330


경기여고 동창회 경운회에서 퍼온 글과 함께 필자의 소회를 피력해보고자 합니다.


진정한 영웅들

         -경기여고어느 전업주부 글-

요즘 역사 거꾸로 보기가 유행인 것 같습니다.
여수 순천 사건, 제주도 사삼 사건, 노근리 사건, 월남전, 동의대너무 지루해서 나열하기도 귀찮군요.

언젠가 냄비가 식으면 그 모든 게 다시 바뀔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5.18을 포함해서 말이죠.
좋습니다. 사건의 양면성을 볼 수 있는 열린 마음을 가질 필요가 분명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우리가 그런 열린 마음, 성숙한 마음으로 우리 과거를 조명하는 건가요?

정치적으로 희생된 사람들을 기억하려면 그에 앞서,
나라의 부름을 받아 의무를 다하다가 희생된 사람들 먼저 대우하고 기억해 줘야 순서가 아닌가요?

요즘 미국 얘기를 좋게 하면 알레르기 일으키시는 분이 많습니다만, 한 가지 배워야 할 점은 있습니다.

미국에 손꼽히는 명문 필립 엑시터라는 기숙형 고등학교가 있습니다.
200년이 넘는 전통에 미국 핵심 엘리트들을 길러낸 학교 입니다. 학교 강당에는 학교를 빛낸 졸업생들의 사진이 걸려 있습니다.

정계의 실력가들이냐고요재계의 거물들 이냐고요? 최우수 졸업생들이냐고요아닙니다.
일차대전, 이차대전, 한국전쟁, 베트남전쟁에서 목숨을 잃은 영웅들입니다.

그 학교는 군사학교가 아니라, 많은 언론인, 의사, 정치가, 경제인을 배출하는 학교 입니다.
그러나 최고의 가치를, 조국의 부름을 받아 목숨을 바친 동문들에게 두고 있습니다.

그들도 살아있었다면 사회에 크게 기여했을 인물, 어쩌면 대통령 감, 노벨상 감도 있었을지 모릅니다.

뉴욕 콜롬비아 대학에 가면 캠퍼스 아담한 정원에 대리석을 깎아 만든 반월형의 벤치가 있습니다.
그 벤치에는 한국전에서 전사한 동문의 이름이 새겨져 있습니다. 재학생들은 그 벤치에 앉아 책을 읽으며 살아있었다면 원로가 되었을 죽은 선배를 기억합니다.

그 외의 모든 전통 있는 미국 대학에는 조국을 위해 목숨을 버린 동문전사자들의 기념물이 있습니다.

한국전에 참전했던 미군들이 오십년 후 한국에 돌아와 어떻게 삼만 삼천 명의 미군 죽음에 대한 기념비 하나 없냐고 의아해 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건 우리에게 십오만 우리 국군의 죽음에 대한 기념비도 제대로 없다는 걸 모르고 하는 소리죠. 우리는 그런 건 국립 묘지에 가면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사고로 죽은 미순, 효순의 기념탑은 미국에게 요구하는 우리들입니다.

꽃 피워 보지 못한 새파란 나이에 죽음의 무게를 감당하며 나라를 위해 싸우다가 목숨 잃은 젊은이들을 기억해 주는 사람들은 없습니다.

혹 그 전쟁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듣게 되는 얘기는
'버러지 같은  수구 꼴통들, 저것들만 없으면 통일 됐는데하는 욕설들입니다.

자기들이 지금 왜 저 이북에서 굶어 죽지 않고 대한민국에서 편안하게 살고 있는지 고마운 마음도, 알고자 하는 마음도 없습니다.

베트남의 자유수호를 위해 (거부감이 느껴진 다면,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서 라고 하죠.) 목숨을 잃은 사람들이 명예롭기는커녕 전쟁광, 살인자로 지탄 받고 있습니다. 그 사람들이 살인광이라서 엽기적 취미생활하러 거기 갔습니까?

서해 바다에서 나라를 지키다 가 쓰러져 간 다섯 젊은이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 있습니까? 저도 기억 못합니다.

그 만큼 우리 언론이나 사회는 그들의 죽음에  무심해 있습니다.

대통령은 그날 오후 월드컵을 관전하러 일본으로 떠났고 그 전이나 그 후에 빈소에 들르는 수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장례식에도 관례에 없다는 이유로 요인들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하다 못해 자기집 개가 도둑을 막다가 주인대신 목숨을 잃었어도 그렇게는 안 했을 겁니다.
이 나라에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는 일은 개죽음 입니다.

손가락이 다 떨어져 나갈 때 까지 총신을 잡고 온몸이 벌집이 돼도 교통사고로 죽은 소녀들의 죽음보다 가벼운 게 대한민국 군인의 죽음입니다.

나라를 위해 싸우다 죽은 군인들은 오천만원 보상 받고 그들을 위해 촛불 하나 밝혀 주는 이가 없고, 이북의 김정일에게 사과 비슷한 말 한 마디 못 들었는데..

길 걸어가다 교통사고 당한 소녀들은 미국 대통령이 두 번씩 사과하고 일억 구천만원씩 합의 보상 금을 받았고 기념탑까지 세워 주는데 아직도 분이 안 풀려 촛불 시위하는 나라가 정상입니까?

저는 아들도 없지만 아들이 있어도 솔직히 그런 개죽음 시킬 수 있을까 의문이 듭니다.

결국 죽은 사람만 바보 되는 나라입니다. 어떻게든 살아 남아 나중에 애국자인 척 평화주의자인 척 자기 자신과 남을 속이는 게 상책입니다.

우리 사회에 여러 가지 부조리 가 많았던 것도 사실이고 기성 세대가 많은 잘못을 저지른 것 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나는 그들이 살아왔던 환경을 기억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정말 세계 어느 나라, 어느 시대에도 없었던 격심한 변화와 폭풍우 속에 살아 남아 아무 것도 없이 헐벗었던 나라를 이만큼 살게 만들어 놓은 세대입니다.
지금 젊은이들이 그들의 삶을 정죄할 수 있습니까?

앞으로 더 나은 나라를 만들겠다는 각오는 좋습니다. 그러나 그들을 정죄하지는 말아 주십시오.
나는 그들이야말로 진정한 승리자, 진정한 영웅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경기여고 동창회 경운회에서 퍼온 글}

 

----------------------------------------------------------

경기여고 동창회방 글진정한 영웅들은 월남전 참전자에게는 정말 가슴에 와 닿는 내용입니다. 필자의 소회를 몇자 올립니다.

2012년 미 오바마 대통령은 베트남전 참전자 희생을 강조하고 베트남 참전기념관 건립, 참전명예수당 지급, 정부 주도의 다양한 후원 행사를 개최하여 미군 철수이후 숨어살던 파월 미군을 영웅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필자가 아는 맹호 재구대대 중대장이었던 고 이재태 장군이 그의 저서  주월한국군의 양민학살, 진상을 조사하라에서 "미국 정부는 파월 미군을 영웅으로 받들고, 일부 한국인은 파월 한국군을 악귀로 만들고 있다." 주장하면서 양민학살의 허구성을 지적하고 바로 잡도록 정부(국방부)에 강력하게 요구한 바 있습니다.

이젠 우리 월참자도 2022. 8. 7. 월참 국가유공자를 베트남 양민 학살자로 음해하는 KBS의 방영사태를 계기로 미국처럼 월남전 참전에 대한 사회의 긍정적인 여론 형성을 위하여 앞장서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 우리의 명예와 파월 한국군의 위상 제고를 위하여 한베평화재단, 민변 등 음해세력을 척결함은 물론 당연히 받아야 할 보훈적인 권리를 위하여 정부와 국회가 당면 현안을 해결하고 현재 진행 중인 국가배상 소송을 비롯하여 제반 법적인 대응까지도 불사하도록 강력하게 요구하고 각자의 위치에서 실천해야 한다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장문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박성원(경기 양평) 2022-09-08 12:59

    귀중한 글을 올려주신 강 상구 전우님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먼저 드립니다 꾸~뻑.
    싱금을 울리는 글을 읽으면서 눈시울이 뜨거워 집니다.
    특별히 밑줄친 글이 더욱 마음에 와 닫습니다.
    지금까지 소극적으로 대처했던 우리들이 마냥 부끄러울 뿐입니다.

  • 이한구(서울 강서) 2022-09-08 20:02

    우리나라에경우 반듯이 대통령이 읽어야할 소중한글이며 그외 국회의원을 비롯한 모든 정치인들이
    읽고 뭔가를 깨닳아야할 글이라 생각합니다.
    올려주신 강 전우님도 잘하셨지만 요즈음같은 이상한시대에 이러한생각을 하고계신분이 있다는데
    그나마 위안을 가져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