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정보광장
  • 공지사항

공지사항

Vietnam Veterans Association Korea.

소상공인 보훈대상자에 생활안정대부 300만원 오늘부터 지원

조직홍보국

view : 403


보훈처, ‘코19’ 극복 위해 기존 사업대부 상환 연장·이자 면제

 


▲웰컴이 소상공인 가게 간판을 무료로 개선해 주고 있어 희소식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보훈대상자에게 생계안정을 위해 긴급 생활안정대부 300만원이 오늘부터 지원된다. 기존 사업대부도 1년간 연장되고 이자도 면제된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는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보훈대상자에게 이같이 긴급 금융지원으로 생활 안정을 도모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먼저 소상공인 보훈대상자들의 생계안정과 임차료 지원을 위해 보훈대상자 본인 및 동거가족이 사업을 운영 중인 사람에게 긴급 생활안정대부 300만원을 오늘(9일)부터 시행하며 올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진행된다. 

생활안정 대부는 단기간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제도로서 기존에는 연 1회 한도로 지원했으나, 소상공인의 소득감소를 감안해 올해 생활안정대부를 이미 받은 대부대상자(관련법률 적용대상자)도 1회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또 소상공인 보훈대상자의 채무부담 경감과 재기 지원을 위해 현재 사업을 운영 중인 자 및 1년 이내 휴·폐업한 사람에게는 보훈처에서 기존에 지원한 사업대부에 대해 상환 기간을 1년간 연장하고 그기간 동안 이자를 면제한다. 

보훈처는 국가유공자 등 보훈대상자의 자립과 생활안정을 위해 ‘나라사랑 대부’를 실시하고 있다. 그중 사업장을 운영하며 사업대부를 지원받아 상환 중인 사람은 10,681명에 이른다.

긴급 생활안정대부를 지원받기 위해서는 주소지의 지방 보훈관서로 신청해야 하며, 사업대부 상환기간 연장 희망자는 보훈처 본부 생활안정과(☏1577-0301)로 신청해야 한다.

보훈처는 작년 3월부터 대부대상자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경우 생계안정을 위해 본인과 동거가족이 확진자인 경우 재해복구 생활안정대부를, 격리자인 경우 긴급 생활안정대부를 각각 지원하고 있다. 본인과 동거가족이 확진자인 경우 기존 대부에 대해서는 1년간 상환기간 연장과 이자 면제를 통해 보훈대상자 배려정책도 추진 중이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이번 금융지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훈대상자들의 생활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경제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보훈가족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든든한 보훈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