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베트남전쟁] 끝나지 않은 전쟁(1) 한국군은 아직도 고엽제와 싸우고 있다. 베트남 정글을 향한 미군의 무차별적 맹독성 발암물…

박동석 3 495 08.09 19:09
동영상 바로가기(크게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GQRkoEblpaE&t=201s 




Comments

박동석 08.09 20:22
고엽제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https://ko.wikipedia.org/wiki/고엽제
 
고엽제(枯葉劑, 영어: defoliant)는 나무를 고사시키기 위해 살포한 제초제를 말하며 미군이 베트남전 당시 사용한 에이전트 오렌지가 유명하다. 베트남 전쟁에서 살포된 고엽제에는 다이옥신이라는 화학적 불순물이 있는데, 이것은 치사량이 0.15g이며, 청산가리의 1만배, 비소의 3000배에 이르는 독성을 가지고 있다.
박동석 08.09 20:32
고엽제 질병
고엽제 질병
구분, 질병명을 보여주는 고엽제 질병 게시판입니다.
구분 질병명
고엽제후유증 1. 비호지킨임파선암(非호지킨淋巴腺癌)
2. 연조직육종암(軟組織肉腫癌)
3. 염소성여드름(鹽素性여드름)
4. 말초신경병(末梢神經病)
5. 만발성피부포르피린증(滿發性皮膚포르피린症)
6. 호지킨병
7. 폐암(肺癌)
8. 후두암(喉頭癌)
9. 기관암(氣管癌)
10. 다발성골수종(多發性骨髓腫)
11. 전립선암(前立腺癌)
12. 버거병
13. 당뇨병(糖尿病). 다만, 선천성 당뇨병은 제외
14. B-세포형 만성 백혈병(만성림프성백혈병과 털세포백혈병 포함)
15. 만성골수성백혈병(慢性骨髓性白血病)
16. 파킨슨병(다만, 이차성 파킨슨증 및 달리 분류된 질환에서의 파킨슨증은 제외)
17. 허혈성심장질환(虛血性心臟疾患)
18. AL 아밀로이드증
19. 침샘암
20. 담낭암(담도암 포함)
2 세 환 자 1. 척추이분증(脊椎二分症). 다만, 은폐성 척추이분증은 제외
2. 말초신경병(末梢神經病)
3. 하지마비척추병변(下肢痲痺脊椎병변
고엽제후유의증 1. 일광과민성피부염 (日光過敏性皮膚炎)
2. 심상성건선(尋常性乾癬)
3. 지루성피부염(脂漏性皮膚炎)
4. 만성담마진(慢性蕁麻疹)
5. 건성습진(乾性濕疹)
6. 중추신경장애(中樞神經障碍)(다만, 제1항제16호 본문의 파킨슨병은 제외)
7. 뇌경색증(腦硬塞症)
8. 다발성신경마비(多發性神經麻痺)
9. 다발성경화증(多發性硬化症)
10. 근위축성신경측색경화증(筋萎縮性神經側索硬化症)
11. 근질환(筋疾患)
12. 악성종양(惡性腫瘍)(다만, 제1항의 고엽제후유증에 속하는 악성종양은 제외)
13. 간질환(肝疾患). 다만, B型 및 C型 感染으로 인한 것을 제외
14. 갑상샘기능저하증
15. 고혈압(高血壓)
16. 뇌출혈(腦出血)
17. 동맥경화증(動脈硬化症)
18. 무혈성괴사증(無血性壞死症)
19. 고지혈증(高脂血症)
박동석 08.22 15:36
★여수전우화/강영하:지회장
★■제목 : (구)군인보수법과 월남전 참전 미수령 봉급과의 관계 고찰                                                                           
■박종길 크리에이터님!  대한민국 국방부와 정부 시녀들의 주장과 우리 참전 전우들의 주장이 다른데, 이제 까지 "전투수당" 이라고 하는 "용어"를 잘못 이해 하여, "월남전 참전 미수령 봉급" 으로 오인 하므로서 전우사회가 정리 되지 않은 "혼돈"의 세월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개념 정리를 확실히 하므로서, 정부및 국회를 상대로한 "투쟁"에 있어서 질서 있는 "명분"을 분명히 하고, 논리와 이치에 맞는 "용어"를 채택 하고, "투쟁" 방향을 제시 코져 아래와 같이 서술 합니다.                                                                         
■(구)군인보수법제 17조의 전투근무 수당은, 국내전쟁이 아니므로 해당이 안됩니다.                                                                                                                                                                                                                                                          ■그러나, 제16조 "특별 급여"는, 특수지역에 근무 하는장병 에게 해당 되며, 시행령(1969.7.1 대통령령 제3971호,1969.7.4 일부개정) 제13조 "특별급여의 분류" 4항 나의(1)호를 보면, "해외파견 근무수당을 지급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추정(1): "프레이저 보고서"에 수록된 내용과 같이,미군과 거의  동일한 금액의 봉급 중에서 미군의 봉급표상의 해외수당(병장기준 월54불 년780불)에 맞추어 군인보수법 시행령 13조4항 나의(1)호에 의거 "해외 파근무수당"을 지급 하고, 나머지 금액은 국가가 강탈해간 것으로 추정 됩니다.                                                                                   
※추리(2):원칙은, (구)군인보수법 17조의 "전투근무수당"을 지급 하려 했으나, 월남전 참전은, 국내전쟁이 아니므로, 국가는 지급할 의무가 없게 되었고, 단지 군인보수법16조 "특수급여"의 시행령13조 "특수급여의 분류" 4항 나의(1)호의 "해외근무수당" 만을 지급을 하게 되면, 국내법상 우리 전우들은 100% 지급 받은 것이 됩니다.
그래서 국방부는 전부 주었다고 주장 하는것입니다.
그것은 국내법 (구)군인보수법을 근거로한 주장에 불과 하며,  우리들은 "국내법"을 따지자는 것이 아니라, 미국이 파월 장병들 에게 지급해 주라고 한국정부에 송금한 "돈"을, 한국정부가 장병들을 속이고, 중간에서 강탈해 간 우리 전우들의 "몫(미지급 봉급)"을 돌려 달라고 요구 하는 것입니다.
즉, "전투수당"을 만을 돌려 달라는 것이 아니고, 강탈해간 돈 전부를 "배상" 해라는 것이므로, 당연히 "월남전 참전 미지급 봉급" 이라고 "호칭" 해야 하며, "전투수당, 전투근무수당, 전투급여, 전투임금, 전투노임, 인신매매 대금" 따위의 "명칭"을 사용 해서는 안됩니다.                                                                                                                                                                                                       
                                                                          (  결  론  )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당시의 국내법과는 무관하게, "프레이저 보고서와 사이밍턴 청문록과 포터 대사 증언"에 엄연히, 파월 한국군 장병들의 봉급 으로 미국정부가, 한국정부로 송금 하여 주었는데, 한국정부가 장병들 에게 "적은 금액"을 지급 하고 나머지금액은 이득 으로 취했다 라고 하는, 명백한 증거 기록이 있습니다.                                                                                              ■때문에, 국가가 중간에서 장병들을 속였고, 국내법도 그것에 맞추기 위해 "강탈법"을 고의적 으로 만든것 이라고 보아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국가를 상대로한 법률적인 "소송" 으로는, 절대로 "승소"가 불가 하므로, 강탈해간 돈을 받는 방법은, 오로지 "죽자사자"로 투쟁 하여, "월남전 참전 미지급 봉급 규명및 지급에 관한 특별법률"의 입법을 "챙취" 하는길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투쟁 시작은, 강영하 전우가 "구상"한대로 "미대사관"을 통하여, 우리들의 억울함과 분노를 "미국정부"에 전달 하여 알리고, 한국정부와 미국정부가 함께 진상을 규명 토록 하는 한편,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강력한 투쟁"을 병행 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한국정부가 미국정부로 부터 받은 돈이 "해외수당 월54불(병장기준)"이 전부 이며, 우리가 월54불을 받았으므로, 더 받을것이 없다고 주장 하는 "정부시녀와 배신자들"을 전우사회에서 격리를 시켜야 하는데, 월참 회장이, 배신자들을 단속 해야할 책임과 의무를 망각 하고, 그런자들을 주변에 두고 등용 하니, 올바른 투쟁을  할수가 있겠습니까?!                                                                                                        ■정부의 시녀와 배신자들은, 자신들의 주장에 대한 "인정"을 받으려면, 미국의 비밀(해제됨)공식 문서 이며 최종 결산서인, "프레이저 보고서와 사이밍턴 청문록과 포토대사의 증언"이, 미국이 조작한 "가짜 허위 문서" 임을 입증 해야 할것이며,이러한 증명은 국방부"도, 우리 전우들 에게 마땅히 하여야 하며, 못한다면 정부시녀와 배신자들, 그리고 국방부는 무릎을 꿇고 "사죄" 하는 한편, 전우들의 돈을 돌려주기 위한 "대책마련"에 즉시 돌입 해야 할것입니다. 
전우님들! 한목소리로 투쟁 하여야 하며, 나쁜 전우들이 "현혹" 해도 "속으면"  안됩니다.

그리고, 애쓰는 전우들 에게, "가명" 뒤에 숨어서 "비방"을 일삼는 "닌자 거북이" 라는 "인물"은, 아무것도 안하는 주제에, 전우들의 투쟁 의지를 꺾고 있습니다.
전우님들! 난자거북 이라는 인물을 지켜 보시기 바랍니다.
전우님들 힘을 내시고, 투쟁을 위해 마음의 다짐을 합시다.
강철순/전우의 글입니다.
카테고리
국가보훈처 국립묘지안장관리시스템 대한민국 육군 나라사랑큰나무 대한민국국회 KB국민은행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대한민국 국방부
방문통계
  • 현재 접속자 130 명
  • 오늘 방문자 947 명
  • 어제 방문자 1,189 명
  • 최대 방문자 4,400 명
  • 전체 방문자 645,698 명
  • 전체 게시물 2,495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