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협력위원회

베트남전참전 장병들의 전투부대 전투수당(외교문서 마지막공개)언론보도

권상일 0 1,887 2019.03.09 19:41

      






                  베트남전 파병 외교문서 제1차 (2005년8월26일) 공개 이어, 제2차 관련 문서 2.200여쪽 을 10월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5년 12월2일 2차 베트남전파병 외교문서 (1965년~1973년) 총17권 1.700여쪽 공개한 마지

               막 내용들을 언론보도를 통해서 살펴보자. 

              

3555566028_ruXj8Gpd_d11f1f2c97b31a4f183ff6a9567970fc89478961.990E004B5C7CBF3214C9C4

                                                     동아일보 2005년 8월27일

                  가. 항간에 알려진 것과는 달리 정부가 파병장병의 해외근무수당을 비롯한 실익을 챙기기 위

                     해 노력했다.


         

3555566028_fgpnmRXN_be982dabf89942b371defa957f86aad5c940dd99.99A7554E5C7CC1B718DE40

                                                      2005년 12월3일  서울신문


                  나. 파월국군 장병들이 미국측으로부터 받은 해외근무수당은 필리핀, 태국 비슷한

                      수준이였다.


 

3555566028_sL0D1HYW_0c9c22b9dfed672683b7cdea61070107ae626e56.993A79435C7CCD282A5A25

                                                     2005년 12월3일 서울신문


                  다. 장병들이 미국측으로 받은 해외근무수당이 총 2억3556만 8400 달러 이중 82,8%(

                       1억9511만800달러) 참전기간 국내로 송금돼 대일청구권 자금으로 받아낸 3억 달러와

                       유사한 규모로  경제발전 원동력이 되기에 충분하다.


    

3555566028_b5BuFtDk_47b5e789920447309231a84692a92eb416fb12f0.993263485C7CCF39043F8B

                                                     2005년12월3일 서울신문



                2. 조선일보 :

                  가. 국방부는 해외근무수당이 한,미간 정부가 합의한 금액대로 파월장병들에게 정상적으로

                       지급되었으며 일각에서 제기한 한,미 합의 금액보다 현저히 적은 수당지급 파병장병 수

                       당이 경제개발 전용 등은  사실이 아닌것으로 확인 됐다고 강조했다.


 

3555566028_KjwRE54Q_0a318e07b71bba5a7aecf4560156910f0e5bba20.9961694D5C7CD17E114289


                                                       2005년 12월3일 조선일보


               3. 동아일보 :

                  가. 국방관계자는  그동안 필리핀군이 당시 해외수당을 한국군 보다 배 이상 받은것으로

                       알려진것은 자국의 해외근무수당까지 포함됐다고  이번 공개문서를 통해 밝혀졌다.

                       며 파병장병의 수당은 정부가 전용했다는 해묵은 의혹이 해소 됐다고 말했다.


        

3555566028_vMhNjTCa_6ed96bd09cebd35375dadfea9f681d46ffdec915.99686B4B5C7CD395341D0D


                                                   2005년 12월3일 동아일보


                  나. 1969년 4월 국방부는 ' 파월장병 처우개선, 이란 문건에서  파병장병들이 미군 수준의

                       전투수당을 받도록 미국과 협의할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당시 군인보수법에 따라 파병장병들은 전투수당을 받을 수 없었다. 비록 전시는 아니지

                       만 국가를 위해서 전투를 하는 만큼 미측에 관련 수당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 그리고

                       전투수당 추가지급 요구를 미측이 거부했다.


 

3555566028_smQL9kzO_d284f87b2840253a1592b7486f11c9956b3a783d.998B324E5C7CD6800901C7


                                                     2005년12월3일 동아일보

               4. 2005년8월26일 베트남전 파병 외교문서 1차 공개 이어, 2005년 12월2일 2차 마지막

                  으로 공개한 내용들을 살펴보았다.

                 그동안 베트남전 참전 장병들이 끊임없이 의혹을 제기한 미 지급 전투수당에 관하여

                  함구하여 왔던 국방부가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5. 그러나 1966년 1월(40년전) 미국이 한국군 전투부대 추가파병 요청 당시 국방부 입장과,

                   2차 베트남전 외교문서 공개(2005년 12월2일) 후 국방부  입장이 또 다른 의혹을 불러

                  일으킨다.

                  '국방부가 4월  '파월장병 처우개선 ' 문건에서 전투수당을 받도록 미국과 협의할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투수당 추가 지급 요구를  미측이 거부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 됐다.

               과연, 국방부 입장 표명이 그러한가?

                1966년 40여년전 한국군 전투병 추가 파병 당시 언론보도를 통해서 다시 살펴보자.



3555566028_mnv9WDRS_b387fc0051bfac045d893cc1feb9598e61b804ef.99E99A4F5C7D16BE36B03A

                                                         1966년1월26일 서울신문


               8.관계자는 현제까지 지급되고 있지 않은 전투수당은 계속 미측과  협의 계급차이 없이 

                 50불 (미국은 65불)  요구 낙관되고 있다고 보도 됐다. 


        

3555566028_SZ9P6kWb_caeac7c39c2277af4238e23788b530864b035b55.993E994D5C7D18651516EF


                                                           1966년 1월30일 서울신문 

               9. 처우개선으로 파병장병의 전투수당 ,근무수당, 전사상급여금의 인상 등 처우개선 문제는

                  미국 측 의견조정 필요하다


            

3555566028_drw5Ebgj_2e55e9ab03b2b670f62ad32b4196bc6daa151935.99F7AA4D5C7D19D5108EB0

                                                         1966년 2월22일 서울신문


               10. 한국군 전투부대 추가파병 (혜산진(맹호), 백마부대) 협상이 난항을 격다 타결을

                    보자  파월장병 전투수당, 근무수당, 전사상 급여금 인상에 대하여 한국 측 요구를

                    미측이 반영시킬 것이라는  태도 표시가 있었다.

                   

              

3555566028_7lhW64PH_13c5d3dcb6e5359df489d4cd88abff981c5a9220.9940E74D5C7D1C0311B6A1

                                                       1966년 3월9일 서울신문

               증파에 따라  한국이 예산상의 부담을 지지 않도록  일체의 경비를 원화로 미국이 부담한다.


     

3555566028_6sfuKgjt_d1d12c859144adf12dbf121e9de96bb8ae329efc.9917DD4E5C7D1CFE220244

                                                        1966년 3월9일 서울신문


                        그리고 브라운 각서를 공표했다.

               살펴본바와 같이, 1966년1월 미국의 한국군 전투부대 증파 요청 당시 국방부 입장과,

               40년이 지난 2005년 2월 2차  파병문서 공개후 입장이 다르다는것을 찿아볼 수 있다.

               보도된 내용대로 미국이 전투부대 전투수당 추가지급 요구를 거부하였다고 하면,

               정부는 왜 ?

                         1. 미국이 한국군 전투부대 추가파병 요청에 협상하고 또다시 전투부대를 파병

                            하였는가 ? .

                         2. 미군과 한국군은 다 같은 전투부대다. 미군은 전투수당 65불 지급에 반해,

                             한국군은 왜 ,  빈 손인가 ? .

               사실이라면, 미국은 값싼 전쟁유지비 이유로 한국 젊은이들을 죽움의 땅으로 몰아 넣었

               다는 것인가, 아니면 조국이 휴전선을 방어하기 위하여 정글속 사지로 몰아 넣었다는 이유

               이외  무었이 있을까 ?.

               다 같이 목숨을 잃어가며 싸우는 전투부대 전투장병이 미국, 한국 다를 수 없다.모두 다

               단 한번 주어지는 소중한 생명이다.

               참전노병들은 전쟁후유증,고엽제 피복 등으로 병마에 시달리면서  세상을 떠나고 있다.

               이들은 오직,조국의 명령에 복종하고,책임과 의무를 다 했다.

               정부도 이에 걸맞게 베트남전참전 장병들이 끊임없이 의혹을 재기한  전투부대 전투수당

               에 대하여 명쾌한 입장표명을  하여야 한다.



송범명 03.07 08:29
권상일 전우님 수고많으십니다 이렇게 확실하게 설명을 하고있어도 대한민국의 태도는 변하지않으니 한심합니다 권상일 전우님 수고많으십니다 이렇게 확실하게 설명을 하고있어도 대한민국의 태도는 변하지않으니 한심합니다
권상일 03.08 13:52
송 전우님 고맙습니다.
전우님들 다 아시는 사실들이지만 당시 언론보도를  통해서  살펴보았습니다.
후방  행정지원부대를 믿고 오직  정글속에서  살아 고국으로 돌아가는것 이외 수당,봉급 따질 겨를도 없었지요. 송 전우님 고맙습니다. 전우님들 다 아시는 사실들이지만 당시 언론보도를 통해서 살펴보았습니다. 후방 행정지원부대를 믿고 오직 정글속에서 살아 고국으로 돌아가는것 이외 수당,봉급 따질 겨를도 없었지요.

   



Comments

카테고리
국가보훈처 국립묘지안장관리시스템 농협 대한민국 육군 나라사랑큰나무 대한민국국회 KB국민은행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대한민국 국방부
방문통계
  • 현재 접속자 65 명
  • 오늘 방문자 124 명
  • 어제 방문자 1,242 명
  • 최대 방문자 4,400 명
  • 전체 방문자 482,542 명
  • 전체 게시물 5,286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