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협력위원회

베트남전참전병사들의 전투부대 전투수당

권상일 2 1,190 02.28 05:32


      

               귀중한 목숨을 걸고 싸웠던 베트남전참전 병사들에게 정당한 대우를 인정받는 필수적이고

               영광스러운 대가가 근무수당이 아닌 전투수당이다.

               참전 병사 모두 전투의 대가를 받아내기 위한 참전이였다면 어느 누구도 순간 순간 사형장

               으로 끌려가는 베트남전 전쟁터를 택하지 않했을 것이다.

               오직, 조국의 명령이요, 군인으로써 책임과 의무를 다 하기 위한 것이다.

               그렇다면,1분1초도 휴식이 허락하지 않는 전쟁터에서 명령, 책임, 의무의 가혹한 대가가

               참전 병사들에게 지급되어야 하는대도 제대로 지급되지 않아 반세기가 지난 오늘날까지

               정부와 참전자 간에 정쟁의 대상이 되고 끊임없는 불만으로 이어지고 있다. 주요 쟁점과 당

               시 언론보도를 통해서 살펴보자.

               2005년 월남전 파병시 해외파병수당 전용의혹을 조사하라는 전 노무현 대통령 특별지시에

               따라 2005년 8월26일 "베트남전 파병 외교문서 공개를 위한 민간 공동위원회,, 을 국무총리

               실에서 주재하였다.


              

99F0154D5C641ABD23267B

                          정부측 전 문재인 청와대민정수석과, 전 이해찬 국무총리 참석 장면 (2005년8월27일 .서울신문)


                     민간인 대표로 참전자 단체가 참석하였는지 알 수 없고, 정부측 입장 표명도 알 수 없다.

              1. 서울신문기사 :

                가. 국방부 따르면 , 주월한국군 장병들에게 지급 됐던  해외근무수당이 정상적으로 지급된것이

                   확인 됐다. 외교문서가 아닌 국방자료실에서 들어났다.

                나. 1965년부터 파월장병에게 해외근무수당을 주기로 합의한 한,미는 실무각서와 서신을 통해 일당

                     을 최종 결정했다.

           

              

99A8E13E5C64962616C073

                                                       조선일보기사(2005년 8월27일 )

              2. 조선일보기사 :

                가. 국방부는 수당이 정상적으로 지급되었고 " 해외파병수당이 경재계발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밝혔다.

                나. 그러나 한,미간 합의된 수당이 실제로 장병들에게 모두 지급됐는지 명확하지 않는 부분들이

                   있어 참전군인들의 의혹을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991F4C405C6499631765C9


                                                 동아일보기사(2005년 8월27일)

              3. 동아일보 기사 :

                가. 국방 관계자는 당시 한,미간 합의대로 수당을 파월장병에게 전액 지급됐다.

                나. 그러나 공개문서에는 수당누적 총액만 나와 있고 구체적 지급절차가 없어 수당 중

                   일부가 전용됐다는 해묵은 의혹을 풀기에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다. 1969년 12월 사이밍턴 청문회 대비 베트남참전국에 대한 미국의 지원 및 수당지급

                   실태를 점검하는 청문회에서 관련 문건에 따르면 "한국군 근무수당이 타국 장병에

                   비해 너무 적다,,고 평가했다.

                라. 병장:54 불, 상병 :45 불 , 일병 :40.5 불 , 이등병 :37.5 불.

              4. 여기서 국가(국방부)와 참전자 간에 반세기가 지난 오늘날까지 정쟁의 대상이 되는

                 부분이 해외파병근무수당 이다.

                가.국방관계자 입장 : 본봉 + 근무수당 =해외근무수당.(비 전투부대파병) 모두 지급함.

                나. 참전자 입장      : 본봉 + 근무수당 + 전투수당. (전투부대파병).본봉 및 해외 근무

                                          수당 만  장병들에게 지급하였을 뿐 전투부대 증파 이후 약 7년간

                                          전투수당 지급하지 않했다.

               5.  그렇다면 해외근무수당이 언제 지급되었고,전투수당이 언제 장병들에게 지급하기로

                  한,미간 교섭되었는가 언론보도를 통해서 살펴보자.


              

99343D385C65786936A443

                                           서울신문 (1965년 1월9일 ) 비 전투부대 증파 약2.000명 규모.

              6. 국방부입장:  국방부가 파월장병에게 지급됐던 '해외근무수당,이 정상적으로 지급되었다

                 하던때가 1965년 1월27~1965년 9월 청룡부대 전투병 파병 전까지 해당되는 기간이다.

               국회에서 비전투부대( 수송, 공병,자체 방위를 위한  보병) 증파 통과 시킨 그날 정부는

               해외파견 군인의 특수근무수당 지급규정을 폐지하고(1964년7월28일), 해외파견근무수당으로

               (1965년1월27일 대통령제2045호) 지급 규정을 정하여 장병들에게 ( 본봉 + 해외근무수당)을

               지급하였다. 국방부가 한,미간 합의에 따라 미국으로부터 지원 받은 수당전액을 장병들에게

                해외근무수당으로 지급하였던 때가 이때다.

             

9924653E5C657FFE286567

                                                     1966년 1월26일 서울신문,

               7 .참전병사들 입장 :  청룡,맹호 전투병 증파 이후에도  전투부대 전투수당이 없었고  다만,

                   해외근무수당 인상을 미측에 요구해  받아드려저 인상된 급여금 및 해외근무수당은

                  1965년 11월 소급적용 지급하기로 하고,현제까지 지급되지 않고 있는 전투수당은 계급

                   차이없이  월50불 요구 낙관시 된다고 했다.                           

              

99F3B73E5C658415020C40

                                                       1966년1월30일 서울신문,

               가. 미국이 또다시 한국군 전투병 증파 요청하자, 이동원외무부장관은 브라운 대사에게 장병들

                 의 근무수당,전투수당 인상 등 처우개선 선행 조건을 요구하였다.

              

99ADE6425C667E0023C6D8

                             1966년 2월16일 동아일보 . 당시 동아일보 기자가 나라별 수당 비교 검토 내력

                나. 국제적 명분도  중요하지만 보수가  전쟁 당사국인 베트남보다 적다는 것은 국제적 망신,

                   푸대접까지 받아가면서 피흘려야할  합당한 대가가 없어 정부는 줄기차게 장병처우 개선을

                    강력하게 요구하였다.이때도 전투수당이 포함되지 않은 본봉+ 해외근무수당 이였다.

              

99A8D2465C6682D61C3E16

                                                       1966년2월22일 서울신문

                다. 한국군 전투부대 증파에 따르는 파월장병들의 처우사전 보장  없이는 전투병 증파는 어렵

                   다는 난항을 격던 협상이 미국측이 새로운 의사표시가 있어 규모 1개 사단,1개연대 증파

                   하기로 하고 전투수당,근무수당 등 한국측 요구대로 인상 지급하기로 협상이 타결되었다.

             

995952385C66879D16C8FB

                                                    1966년2월24일 서울신문

               라. 전  박정희대통령과 미 부통령험프리가 한국군 전투부대 증파에 대한 선행보장에 대한

                   마지막  매듭을 지었다. 이때도 파월장병들의 전투수당을 지급받지 못했다.

                  파월병사들의 처우개선으로 계급차이 없이 월50불 전투수당 반영, 전 박정희대통령과 

                  미 험프리부통령 간에 협상 매듭된 이후 1973년까지 협상대로 지급되지 않했다는 참전

                   병사들에 입장이다. 

                 간추려보면,정부(국방관계자) 는 1965년~1973년까지 해외근무수당만 지급하였을뿐 전투

                 수당은 지급하지 않았다.

                 설령,국방관계자 입장대로 '해외근무수당에 전투수당을 포함해서 지급하였다고 한다면 타

                 국 장병에 비해 너무 적다,고 1969년 사이밍턴 대비 베트남전참전국에 대한 미국의 지원

                 및 수당 지급 실태를 점검한 관련 문건에서 볼수 있다.

                 이제라도 정부는 ' 한,미간 합의한 해외근무수당 전액이 적법하게 파월장병에게 지급되었다,

                 는 궁색한 입장을 베트남전참전 병사들에게 내놓으면 않된다.

                 베트남전참전 병사들은 휴전선을 지키기 위하여 눈을 감았고,피와 눈물을 흘리면서 전투를

                 하였다.참전 병사들의 기여와 희생을 생존해 있는 동안에 품위있게 살수 있도록 해 주기

                 보다 우선 피묻은 전투수당을 찿아 주어야 한다.그리고 참전자 모두 세상떠나고 나면 남아

                 있는 유족에게 충분한 예우를 하여야 한다.

                

Comments

송범명 02.28 10:52
권상일전우님 이 전하는 모든 자료는 어느누구도 반대할수없는 자료임은 틀림이 없는것입니다
이제는 대한민국이  월남참전용사에게 진실을 밝히고 처우개선을 해야한다라고 힘주어 말합니다
노무남 04.29 07:11
권상일님! 상당한 시일을 소요하시면서 밝혀낸 상기 내용-
정말 가슴이 확 뚫리도록 시원합니다.
우리 모두 참전의 세월들을 까마득한 옛일로 묻혀 가는 길목에서
55여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이나마
전우님의 덕분에 우리 젊은 시절 우리 일에 대한 내용을 조금이나마 알게 되어
비록 미결된 수당들 영원히 못 받고 죽드라도 걸렁뱅이 정치가들한테 도둑맞았다고 생각하며
편히 눈감을 수 있을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늦어나마 권상일 전우님! 너무너무 수고 많으셨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기를....
카테고리
국가보훈처 국립묘지안장관리시스템 농협 대한민국 육군 나라사랑큰나무 대한민국국회 KB국민은행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대한민국 국방부
방문통계
  • 현재 접속자 53 명
  • 오늘 방문자 1,460 명
  • 어제 방문자 1,489 명
  • 최대 방문자 1,489 명
  • 전체 방문자 9,885 명
  • 전체 게시물 4,539 개